연예/스포츠

"너의 노래를 들려줘" 오늘 밤, 진실 향한 마지막 수사 펼쳐진다!

연우진-김세정의 로맨스부터 소름 돋는 미스터리까지!
놓치면 안 될 관전 포인트 대공개!
더욱 강력해진 진범 찾기에 마지막까지 놓을 수 없는 역대급 재미 예고!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25회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정리해봤다.

닿을 듯 말 듯 애틋한 로맨스와 심장을 쫄깃하게 조이는 미스터리로 매회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가 후반부에 돌입하며 오늘(16일) 25회가 방송 된다. 미스터리 사건 속 소름 돋는 진실과 반전이 연이어지며 충격을 안기고 있는 가운데 아직 끝맺어지지 않은 이야기들이 과연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알고 보면 더욱 흥미진진한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연우진-김세정, 그날의 얽히고 설킨 운명 속 로맨스 모두 이룰 수 있을까?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단연코 장윤(연우진 분)과 홍이영(김세정 분)의 로맨스이다. 1년 전 사고로 인해 아이러니한 비극으로 얽힌 두 사람은 내면에 품었던 각자의 비밀을 알게되며 가까워졌고 목숨을 잃을 뻔한 위험을 이겨내면서 서로가 서로일 수밖에 없는 운명임을 알았다.

그러나 지난 방송에서는 장윤이 홍이영이 사고의 진범이 아님을 알게됨은 물론 점점 맞춰지는 퍼즐과 윤영길이 남긴 단서로 본격 진실 찾기에 나서는 모습을 보인 바 끊이지 않는 위기 속 애틋한 로맨스를 지켜가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이영은 신영필 오케스트라 팀파니스트 입성을 누구보다 꿈꿔왔다. 이들이 그날의 진실을 밝혀내고 사랑과 꿈을 이룰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연우진-송재림-송영규, 끔직한 악연의 고리! 그 결말은?!
김이안의 죽음에 비밀을 간직한 남주완(송재림 분)과 강명석(송영규 분), 두 사람이 1년 전 사고와 엮여있다고 확신하는 장윤 세 사람의 잔혹한 악연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감정 표현을 하지않는 남주완은 강명석 교수의 지원으로 신영필 상임이사 자리에 올랐고, 1년 전 살인과 다시 두 사람 앞에 나타난 윤영길의 죽음으로 다툼까지 벌이기에 이른다. 남주완과 강명석이 과연 죗값을 치르게 될지 예측불가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비리로 얼룩진 신영필의 향방은?!
신영필을 없애기 위해 이사로 취임한 장윤의 아버지(정성모 분)가 신경 쓰이기 시작한 강명석은 그의 행동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어 각종 비리로 얼룩진 신영필의 민낯이 드러날지 주목할 만하다.

신영필 건물에서 죽음을 맞은 윤영길(구본웅 분)로 인해 사건이 수면위로 떠올랐고 경찰의 압박 속 장윤과 남주완이 용의자로 조사까지 받으며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장윤과 홍이영이 끝까지 진실을 파헤쳐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수 있을지 긴박감 넘치는 궁금증을 선사하고 있다.

이렇듯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로 가득한 ‘너의 노래를 들려줘’의 모든 것은 오늘(16일) 밤 10시 방송되는 2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후오비 코리아, 투자자 보호 위해 프로젝트 상장폐지 기준 공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가 건전한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해 암호화폐 상장폐지 기준을 공개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프로젝트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여 건강한 거래 활성화를 이끌고 나아가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암호화폐 상장폐지 기준을 재정비하고, 부적격 프로젝트를 절차에 따라 상장 폐지해 나갈 계획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현재 일정 기준에 부합한 프로젝트를 걸러내어 투자자에게 경고하는 ST 제도를 운용 중이다. 이번 상장폐지 기준을 통해 ST 제도가 더욱 강화될 예정이다. 상장폐지 기준으로는 투명성(개발 진행 상황 공개), 합법성(각종 범죄와의 연관성), 시장성(거래량을 통한 미래 가치), 사업 지속성(프로젝트팀 신뢰)과 더불어 후오비 코리아 브랜드 이미지 훼손 여부 등이 대상이다. 해당 기준에 따라 상장폐지가 결정되면 투자자에 충분한 공지 기간을 거쳐 상장폐지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후오비 글로벌은 지난해 상장폐지 기준을 공개하고, 대상 프로젝트에 경고 조치 후 상장폐지를 진행하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는 해당 가이드라인을 기준으로 삼되 한국


후오비 코리아, 투자자 보호 위해 프로젝트 상장폐지 기준 공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가 건전한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해 암호화폐 상장폐지 기준을 공개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프로젝트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여 건강한 거래 활성화를 이끌고 나아가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암호화폐 상장폐지 기준을 재정비하고, 부적격 프로젝트를 절차에 따라 상장 폐지해 나갈 계획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현재 일정 기준에 부합한 프로젝트를 걸러내어 투자자에게 경고하는 ST 제도를 운용 중이다. 이번 상장폐지 기준을 통해 ST 제도가 더욱 강화될 예정이다. 상장폐지 기준으로는 투명성(개발 진행 상황 공개), 합법성(각종 범죄와의 연관성), 시장성(거래량을 통한 미래 가치), 사업 지속성(프로젝트팀 신뢰)과 더불어 후오비 코리아 브랜드 이미지 훼손 여부 등이 대상이다. 해당 기준에 따라 상장폐지가 결정되면 투자자에 충분한 공지 기간을 거쳐 상장폐지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후오비 글로벌은 지난해 상장폐지 기준을 공개하고, 대상 프로젝트에 경고 조치 후 상장폐지를 진행하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는 해당 가이드라인을 기준으로 삼되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