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동백꽃 필 무렵" 눈 질끈 감은 공효진이 불안에 떠는 이유는?

“옛날의 나는 죽었어요”라고 선언한 공효진,
까불이도 ‘땅’ 쏠 수 있을까.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두려움에 떠는 듯 눈을 질끈 감은 모습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지난 방송에서는 “까불지 말라고 했지. 그때부터 지금까지 내가 너를 매일 보고 있다”라는 소름끼치는 까불이의 메시지를 발견한 용식(강하늘)과 메시지를 발견하기 1초 전인 동백(공효진)이 엔딩을 장식했다. 보고 싶지 않아도 볼 수밖에 없을 만큼 벽면 전체를 차지하고 있는 경고메시지는 분명히 동백의 안위를 위협하고 있었다.

용식의 끊임없는 응원과 지지로 이제 막 맹수의 본능을 깨운 동백. 매번 세상의 시선 앞에 움츠러들어 시원한 일갈 한번 못해본 동백이 처음으로 “앞으로 까불지 마세요”라며 사이다도 날렸다. 이전의 소심했던 동백이 아닌, “옛날의 동백인 죽었어요”라고 선언한 것. 이에 게장 골목 사람들은 “어제 보니께 동백이 걔, 애가 좀 변하는 거 같어”, “동백이가 야무진 구석이 있어”라며 동백의 새로운 면모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한번만 더 건들면 “주저 없이 땅 쏠 거예요”라는 동백, 그렇다면 대놓고 경고한 까불이에게도 망설임 없이 쏠 수 있을까.

지난 (10일) 공개된 스틸컷을 보니 그 답을 예측 할 수 있을 것 같다. 동백이 두 눈을 질끈 감고 있는 것. 무엇보다도 심신이 편해야 할 자신의 공간 까멜리아 안에서 험악한 메시지를 발견했으니, 그럴 만도 하다. 더군다나 어두운 길목을 지나가고 있는 동백은 주변을 살피며 두려움을 이기고자 두 주먹까지 불끈 쥐었다. 혹시나 까불이에 대한 새로운 증거가 나타난 것은 아닌지, 걱정까지 될 정도다.

그 원인은 지난 방송 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CCTV를 설치한 지 하루도 안 됐는데 사각지대를 정확히 간파하여 메시지를 남긴 까불이. 이에 “확실하게 아는 놈이라고요”라는 용식의 말대로, 까불이가 면식범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것. 이에 동백은 “필구야 우리 이사 갈래? 그냥 엄마가 널 좀 더 안전하게 키우고 싶어서”라는 생각에까지 이르렀다. 또한, “자꾸만 소름끼쳐요”라는 동백 뒤로 나타나는 누군가를 보고 놀라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결국 “나 이제 그만 센척할래요”라 선언하고 마는 동백이 이대로 주저앉을지, 이사까지 고려하는 그녀가 용식과의 썸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동백꽃 필 무렵’ 15-16화는 지난 (10일) 목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됐다.



텍스트리, 수출바우처사업 통번역 ‘우수 수행기관 경진대회’ 최종 선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는 수출바우처 수행기관의 자율적 서비스 품질향상 노력을 촉진하고 지원기업의 수출확대에 기여한 바가 큰 수행기관을 격려하고자 ’수출바우처 우수 수행기관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기업 텍스트리는 올해 3년 연속 수출바우처 사업 통·번역/브랜드개발 분야 공식 수행사로 서비스를 수행하면서 이번 경진대회에서 ‘우수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수출바우처 우수 수행기관 경진대회’는 총 10개 서비스 분야(디자인개발, 홍보동영상, 일반컨설팅, 통번역, 해외규격인증, 특허, 서류대행, 홍보, 브랜드개발, 전시회)에서 서비스 품질향상 노력도, 지원노력의 적절성, 우수사례 등에 대해 내부 및 외부평가단의 1차, 2차 평가를 거친 후, 서비스 분야별 상위 3개 이내 수행기관에 최종 27개사가 선정됐다. 수출바우처 사업이란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진출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 지원 사업의 하나다. 운영 기관으로부터 발급받은 ‘바우처’를 활용해 번역을 비롯한 수출 지원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텍스트리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수출바


텍스트리, 수출바우처사업 통번역 ‘우수 수행기관 경진대회’ 최종 선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는 수출바우처 수행기관의 자율적 서비스 품질향상 노력을 촉진하고 지원기업의 수출확대에 기여한 바가 큰 수행기관을 격려하고자 ’수출바우처 우수 수행기관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기업 텍스트리는 올해 3년 연속 수출바우처 사업 통·번역/브랜드개발 분야 공식 수행사로 서비스를 수행하면서 이번 경진대회에서 ‘우수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수출바우처 우수 수행기관 경진대회’는 총 10개 서비스 분야(디자인개발, 홍보동영상, 일반컨설팅, 통번역, 해외규격인증, 특허, 서류대행, 홍보, 브랜드개발, 전시회)에서 서비스 품질향상 노력도, 지원노력의 적절성, 우수사례 등에 대해 내부 및 외부평가단의 1차, 2차 평가를 거친 후, 서비스 분야별 상위 3개 이내 수행기관에 최종 27개사가 선정됐다. 수출바우처 사업이란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진출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 지원 사업의 하나다. 운영 기관으로부터 발급받은 ‘바우처’를 활용해 번역을 비롯한 수출 지원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텍스트리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수출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