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삼성SDS, 베트남 최대 민영 항공사 비엣젯·호치민개발은행 소유한 소비코 그룹과 사업협약 체결

베트남 최대 민영 항공사 비엣젯·호치민개발은행 소유한 소비코 그룹과 사업협약 체결
물류, 디지털 금융, 유통,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통한 디지털 혁신 지원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삼성SDS는 지난주 삼성SDS 잠실캠퍼스에서 베트남 소비코 그룹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원 및 물류 혁신을 위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베트남 총리의 경제사절단으로 한국을 방문한 소비코 그룹 응웬 탄 훙 회장은 홍원표 대표이사와 워크숍을 진행하며 양사 협력 분야를 집중 논의했다.

1992년 하노이에서 설립된 소비코는 베트남 최대 민영 항공사 비엣젯을 포함 금융, 유통, 부동산, 에너지 분야 계열사를 보유한 그룹으로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물류 사업을 비롯해 디지털 금융, 유통, 스마트시티, 멤버십 프로그램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게 된다. 특히 물류 분야에서는 신규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창출할 계획이다.

소비코 그룹은 삼성SDS의 솔루션, 플랫폼과 사업 경험을 적용해 기존 서비스의 디지털 혁신을 이뤄내고 더 많은 사업 기회를 공동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비코 그룹 응웬 탄 훙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SDS와 동반성장하고 더 많은 서비스를 곧 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SDS 홍원표 대표이사는 “소비코 그룹의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지원하고 향후 베트남 사업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SDS는 ‘대외사업을 통한 혁신적 성장’ 경영방침에 따라 지난 7월 베트남 IT서비스기업 CMC에 전략적 투자를 하는 등 동남아 기반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미디어

더보기
IFK임팩트금융, 강릉에서 로컬임팩트 테이블 2020 개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로컬크리에이터의 지속가능성을 임팩트 플레이어들과 함께 논의하는 자리 ‘lit2020-새로운 국면: 로컬 임팩트’가 강원도 강릉시 일원에서 오는 16일(목)부터 17일(금)까지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IFK임팩트금융이 주최하고 강릉 기반의 로컬크리에이터 더웨이브컴퍼니가 주관한다. 사회연대은행, 강원도, 강릉시,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테라로사, 아비오호텔이 행사를 후원하며 강릉을 대표하는 커피브랜드 ‘테라로사’의 커피뮤지엄과 다양한 로컬샵이 위치해 있는 강릉의 원도심 명주동 일원에서 펼쳐진다. lit2020은 IFK임팩트금융이 지난해 9월 서울 명동에서 열린 서울 밖에서 기분 좋은 변화를 만드는 사람들을 소개하는 행사, ‘지방에서 왔습니다’에 이어 준비한 두번째 로컬을 위한 자리다. IFK임팩트금융 이종수 대표는 “‘지방에서 왔습니다’가 로컬크리에이터들을 서울로 초대해 서로 연결하는 자리였다면 이번 ‘새로운 국면: 로컬 임팩트’는 로컬의 지속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해 직접 지역으로 찾아가 듣는 시간”이라며 “그동안 터놓고 얘기하지 못했던 돈 이야기, 지역과의 소통 이야기, 자신들이 만들고 있는 변화와 임팩트에 대한 이야기들


LIFE

더보기
IFK임팩트금융, 강릉에서 로컬임팩트 테이블 2020 개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로컬크리에이터의 지속가능성을 임팩트 플레이어들과 함께 논의하는 자리 ‘lit2020-새로운 국면: 로컬 임팩트’가 강원도 강릉시 일원에서 오는 16일(목)부터 17일(금)까지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IFK임팩트금융이 주최하고 강릉 기반의 로컬크리에이터 더웨이브컴퍼니가 주관한다. 사회연대은행, 강원도, 강릉시,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테라로사, 아비오호텔이 행사를 후원하며 강릉을 대표하는 커피브랜드 ‘테라로사’의 커피뮤지엄과 다양한 로컬샵이 위치해 있는 강릉의 원도심 명주동 일원에서 펼쳐진다. lit2020은 IFK임팩트금융이 지난해 9월 서울 명동에서 열린 서울 밖에서 기분 좋은 변화를 만드는 사람들을 소개하는 행사, ‘지방에서 왔습니다’에 이어 준비한 두번째 로컬을 위한 자리다. IFK임팩트금융 이종수 대표는 “‘지방에서 왔습니다’가 로컬크리에이터들을 서울로 초대해 서로 연결하는 자리였다면 이번 ‘새로운 국면: 로컬 임팩트’는 로컬의 지속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해 직접 지역으로 찾아가 듣는 시간”이라며 “그동안 터놓고 얘기하지 못했던 돈 이야기, 지역과의 소통 이야기, 자신들이 만들고 있는 변화와 임팩트에 대한 이야기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