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지상렬 “말빨로 못 이기는 연예인은 신동엽 ”

남창희 “지상렬 때문에 군대 못갈 뻔”
지상렬 “김구라 신인시절, 가만히 서 있는 미라 역할도 못해”
지상렬 “말빨로 못 이기는 연예인은 신동엽 ”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지난 15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지상렬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창희는 게스트 지상렬을 소개하며 “상렬이 형 때문에 군대를 못갈뻔 했다” 라고 언급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어서 “입대 전 상렬형이 술을 사준다고 해서 나갔다가 3일 동안 못일어났다. 병원에 입원했다”라고 덧붙였고 지상렬은 “새모이만큼 마셨는데 남창희가 기절했다” 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한 청취자가 “지상렬씨는 언제부터 그렇게 말을 잘했나” 라는 질문을 하자,

윤정수는 “신인 시절엔 형편없지 않았나?”라고 끼어들었고, 지상렬은 “엉망진창이었다. 한 문장을 제대로 말 못 했다"라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윤정수는 또다시 "구 김현동 현 김구라도 엉망이지 않았나?”라고 김구라를 언급했고, 지상렬은 "그 때 김구라가 하도 말이 안 되니까 늘 시켰던 역할이 미라였다. 미라는 말이 없지 않나. 그런데 그것도 NG를 냈다.”라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코너 속 코너로 “내가 말빨로 못 이기는 연예인은 OOO이다”라는 퀴즈를 냈는데,김구라, 노사연, 유재석, 이효리 등의 오답이 쏟아졌지만, 정답은 신동엽이었다. 이어서 “신동엽은 나랑 친군데, 진짜 고수다. 후천적인 노력도 많이 했지만, 가수로 따지면 가창력을 타고난 사람. 이미자다. 재능도 있고, 능력도 특출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윤정수는 “우리가 신인일 때 ‘안녕하시렵니까’로 탑스타였다 부러움의 대상이었다.”라고 덧붙였다.

3월 4일부터 시작된 '윤정수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KBS 쿨FM(89.1MHz 낮 4시-6시)을 통해 생방송으로 함께할 수 있다.



미디어

더보기
수출입은행, 동남아프리카 무역개발은행과 1억달러 화상 계약 체결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지난 14일 동남아프리카 무역개발은행과 한-아프리카 교역·투자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1억달러의 전대금융 한도 계약을 온라인 화상 서명식으로 체결했다. 전대금융은 수은이 외국은행과 신용공여 한도 계약을 체결하고 자금을 빌려주면 그 현지 은행이 한국 물품을 수입하는 현지 기업에 대출해주는 금융상품이다. 방문규 행장은 “아프리카는 13억명의 인구와 풍부한 천연 자원, 젊은 소비층을 보유하고 있어 성장 잠재력이 높고 전략적 중요성이 큰 시장으로 자동차, 가전 등 주요 소비재 수출 및 농업·운송·인프라, 보건 의료 분야에서 협력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며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여 화상 서명식과 웨비나 등 비대면 업무 프로세스를 정착시켜 정책 금융 지원 확대를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2019년 한국의 대아프리카 수출액은 63억달러, 해외투자금액은 5억달러로 세계 다른 시장에 비해 거래 비중은 낮은 편이다. 다만 최근 운송·인프라 분야에 대한 상담이 꾸준히 늘고 있고 특히 아프리카대륙 자유무역지대가 본격 시행되면 우리 기업의 대아프리카 교역과 투자가 향후 전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African


LIFE

더보기
수출입은행, 동남아프리카 무역개발은행과 1억달러 화상 계약 체결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지난 14일 동남아프리카 무역개발은행과 한-아프리카 교역·투자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1억달러의 전대금융 한도 계약을 온라인 화상 서명식으로 체결했다. 전대금융은 수은이 외국은행과 신용공여 한도 계약을 체결하고 자금을 빌려주면 그 현지 은행이 한국 물품을 수입하는 현지 기업에 대출해주는 금융상품이다. 방문규 행장은 “아프리카는 13억명의 인구와 풍부한 천연 자원, 젊은 소비층을 보유하고 있어 성장 잠재력이 높고 전략적 중요성이 큰 시장으로 자동차, 가전 등 주요 소비재 수출 및 농업·운송·인프라, 보건 의료 분야에서 협력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며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여 화상 서명식과 웨비나 등 비대면 업무 프로세스를 정착시켜 정책 금융 지원 확대를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2019년 한국의 대아프리카 수출액은 63억달러, 해외투자금액은 5억달러로 세계 다른 시장에 비해 거래 비중은 낮은 편이다. 다만 최근 운송·인프라 분야에 대한 상담이 꾸준히 늘고 있고 특히 아프리카대륙 자유무역지대가 본격 시행되면 우리 기업의 대아프리카 교역과 투자가 향후 전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Afric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