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씨넥스존, 세계 CCTV 1위 하이크비전과 국내 VAD 총판 계약 체결

휴대용 열화상 카메라 필두로 보안제품 총판 계약 체결
제품군별 최적화된 제품 및 솔루션 공급 예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IT 하드웨어 및 생활가전 전문 유통기업인 씨넥스존은 보안제품 및 솔루션 공급업체인 하이크비전과 국내 Value-added Distributor 총판 계약을 체결하며 휴대용 열화상 카메라를 필두로 보안제품의 국내 정식 유통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하이크비전은 영상 보안을 기반으로 성장해 혁신적인 보안제품 및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전 세계 150개국에서 CCTV 보안관리, 빅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며 글로벌 보안 시장을 선두에서 이끄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CCTV 시장의 경우 2018년 기준 전 세계 시장 규모가 165억달러(약 19조5000억원. 영국 IHS마켓 집계 기준)에 달하는데 이 중 하이크비전이 약 20%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세계 1위를 기록 중이다. 하이크비전은 4만명 이상의 직원 중 연구개발 엔지니어가 약 50%에 달해 지속적인 제품 혁신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씨넥스존은 국내 총판 계약 후 휴대용 열화상 카메라를 먼저 선보인다고 밝혔다. 열화상 카메라는 사람의 체온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검사할 수 있는 기기로 원거리에서도 초고감도 열화상 센서를 통해 열을 감지할 수 있다. 열화상 카메라는 접촉식 체온계보다 더욱 빠르고 안전하게 고열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외부인 출입이 잦은 대형 건물이나 음식점 등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도구로 찾는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열화상 카메라의 일반 가격대가 수백만 원대인 데 반해 하이크비전 휴대용 열화상 카메라는 80만원대로 중소형 음식점을 비롯한 소상공인들도 부담 없는 가격으로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품은 7월 출시 예정이며 오픈마켓 등 온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다.

씨넥스존은 14년간 국내 IT H/W 유통 시장의 발전과 함께 빠르게 성장해온 역량이 하이크비전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만드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7월 중 국내 독점 출시 예정인 휴대용 열화상 카메라를 시작으로 기업, 중소상공인, 개인별로 최적화된 CCTV 보안 솔루션을 제안해 세계 1위 CCTV 브랜드의 가치를 더욱 폭넓게 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디어

더보기
공유주거 플랫폼 쉐어니도, 패스트파이브와 제휴 맺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쉐어니도 운영사 만인의꿈은 공유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와 제휴를 통해 패스트파이브 입주사 직원 대상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 홍대와 강남지역 52개 쉐어하우스를 운영 중인 쉐어니도는 ‘도시에서 청년들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적정 가격의 주거공간과 커뮤니티를 제공한다’는 미션 아래 보증금 없이 월세 40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울 강남과 홍대 역세권 10분 이내 최적의 입지에 위치한 하우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약 300명의 고객이 거주 중인 공유 주거 서비스 쉐어니도는 최소 계약기간이 30일부터 가능한 ‘한 달 살기’ 서비스에 이어 정기 청소 서비스를 비롯한 전담 매니저의 올인원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한국에서 2015년 처음으로 공유 오피스 비즈니스를 시작한 패스트파이브는 연평균 157%의 매출 성장을 보이며 국내 대표 공유 오피스의 위치를 공고히 유지해 가고 있다. 6월 25번째 지점인 여의도점을 오픈해 총 1만7000여명의 패스트파이브 멤버에게 스타트업 운영에 필수적인 세무, 디자인, 마케팅과 관련된 제휴는 물론 휴가와 워라밸과 관련된 다양한 제휴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 패스트파이브와 제휴를 통해


LIFE

더보기
공유주거 플랫폼 쉐어니도, 패스트파이브와 제휴 맺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쉐어니도 운영사 만인의꿈은 공유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와 제휴를 통해 패스트파이브 입주사 직원 대상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 홍대와 강남지역 52개 쉐어하우스를 운영 중인 쉐어니도는 ‘도시에서 청년들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적정 가격의 주거공간과 커뮤니티를 제공한다’는 미션 아래 보증금 없이 월세 40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울 강남과 홍대 역세권 10분 이내 최적의 입지에 위치한 하우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약 300명의 고객이 거주 중인 공유 주거 서비스 쉐어니도는 최소 계약기간이 30일부터 가능한 ‘한 달 살기’ 서비스에 이어 정기 청소 서비스를 비롯한 전담 매니저의 올인원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한국에서 2015년 처음으로 공유 오피스 비즈니스를 시작한 패스트파이브는 연평균 157%의 매출 성장을 보이며 국내 대표 공유 오피스의 위치를 공고히 유지해 가고 있다. 6월 25번째 지점인 여의도점을 오픈해 총 1만7000여명의 패스트파이브 멤버에게 스타트업 운영에 필수적인 세무, 디자인, 마케팅과 관련된 제휴는 물론 휴가와 워라밸과 관련된 다양한 제휴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 패스트파이브와 제휴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