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쌍용자동차, 첫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 수출 선적

URL복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쌍용자동차가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Korando e-Motion) 수출 선적 기념식을 열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평택항에서 선적된 코란도 이모션 초도물량은 200여 대로 독일과 영국 등 유럽 지역으로 수출되며, 11월부터 현지 시장에서 판매가 시작된다.

쌍용자동차는 8월 24일에 정용원 관리인 및 정일권 노동조합 위원장 등 생산 관계자들과 평택공장에서 코란도 이모션 양산기념식을 했으며, 이번 유럽 수출 선적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출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는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상황을 고려해 출시 일정을 조율해 나갈 예정이다.

코란도 이모션(Korando e-Motion)은 코란도 브랜드 가치 계승은 물론 전기차(EV)와 역동성(Motion)의 조합으로, '고객의 감성(Emotion)에 충실하자'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코란도 이모션은 패밀리카로 손색없는 거주 공간과 활용성을 갖춘 국내 첫 준중형 SUV 전기차로, 전체적인 디자인은 공기 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라인을 가미해 어번 드라이빙(Urban driving)에 최적화된 스타일링을 추구하고 있다. 또한 경량화와 무게 중심 최적화를 위해 쌍용자동차 최초로 알루미늄 후드(엔진룸 덮개)와 밀폐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했다. 61.5kWh 배터리 장착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339 km(WLTP 유럽 기준)이다.

쌍용자동차는 코란도 이모션 선적과 함께 국내,외 시장에서 호평을 얻고 있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주요 시장 론칭도 확대하고 있어 수출 물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코란도 이모션 등 전기차 라인업 확충을 통해 친환경차 중심으로 수요가 재편되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아울러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는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 신 성장 동력 발굴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

더보기
브랜드빅데이터연구소, 아파트 브랜드별 빅데이터 호감도 조사… 1위 자이·2위 푸르지오·3위 힐스테이트 브랜드빅데이터연구소가 아파트 브랜드별 빅데이터 호감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1위 자이, 2위 푸르지오, 3위 힐스테이트 순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브랜드빅데이터연구소(BBDR)는 아파트 브랜드 중 래미안, 아이파크,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자이, 푸르지오 등 국토교통부 시공능력평가액 3개년 합산 기준 상위 20개 아파트 브랜드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기간은 2020년 1월부터 12월까지이다.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뉴스·카페·블로그·커뮤니티·페이스북·유튜브 등 72개 채널 45만3720건의 언급된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아파트는 ‘자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시장의 트렌드 지수, 사용자들의 관심도 및 정량적·정성적 특성 등의 수치를 산출해 그 통계 지수를 토대로 예상 가치인 B-BPI (Brand-Bigdata Power Index)를 산정했다. 해당지수는 환경요인, 언급량, 감정분석, 추이분석 통계를 가중치에 따라 더한 값이다. 브랜드 조사 20위 순위는 자이, 푸르지오, 힐스테이트, 아이파크, 레미안, 롯데캐슬, 더샵, e편한세상, sk뷰, 데시앙, 금호어울림, 센트레빌, 반도유보라, 코오롱하늘채, 중흥S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