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대한전선, ESG 평가에서 통합 ‘A’ 우수등급 획득 전선 업계 유일

URL복사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에서 실시한 ‘2021년 ESG 평가’에서 통합 ‘A등급’을 부여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통합 B+등급에서 향상된 결과로, 전선 업계에서 A등급을 받은 회사는 대한전선이 유일하다.

특히 환경(E)과 사회(S) 부문의 개선이 두드러져 각각 A, A+등급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보다 두 단계 개선된 결과다. 지배구조(G) 부문은 B+에서 한 단계 상승해 A등급을 획득했다. 환경 부문에서 A 이상을 받은 회사는 2021년에 등급을 부여받은 765개 사 중 127개 사로, 이는 상위 16% 해당한다.

대한전선은 ESG 조직 체계를 확립하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며, ESG 경영을 강화해 온 노력이 결실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5월 전선 업계 최초로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설립하고 ESG 리포트를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해 왔다. 또한 임직원 대상으로 공정거래 자율 준수 프로그램(CP) 실천 서약 캠페인을 진행하고, 환경 경영을 구체화한 ‘그린(Green) 2030’을 수립하는 등 다각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전선은 호반그룹으로의 인수를 기점으로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며, 앞으로도 업계 내 ESG 선도 기업으로서 지속할 수 있는 가치 창출을 통해 미래 친환경 사회 조성에 이바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SG는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를 판단하는 지표로,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2003년부터 매년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ESG 등급을 매겨 지속가능경영 수준을 평가하고 있다.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에서 실시한 ‘2021년 ESG 평가’에서 통합 ‘A등급’을 부여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통합 B+등급에서 향상된 결과로, 전선 업계에서 A등급을 받은 회사는 대한전선이 유일하다.

특히 환경(E)과 사회(S) 부문의 개선이 두드러져 각각 A, A+등급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보다 두 단계 개선된 결과다. 지배구조(G) 부문은 B+에서 한 단계 상승해 A등급을 획득했다. 환경 부문에서 A 이상을 받은 회사는 2021년에 등급을 부여받은 765개 사 중 127개 사로, 이는 상위 16% 해당한다.

대한전선은 ESG 조직 체계를 확립하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며, ESG 경영을 강화해 온 노력이 결실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5월 전선 업계 최초로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설립하고 ESG 리포트를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해 왔다. 또한 임직원 대상으로 공정거래 자율 준수 프로그램(CP) 실천 서약 캠페인을 진행하고, 환경 경영을 구체화한 ‘그린(Green) 2030’을 수립하는 등 다각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전선은 호반그룹으로의 인수를 기점으로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며, 앞으로도 업계 내 ESG 선도 기업으로서 지속할 수 있는 가치 창출을 통해 미래 친환경 사회 조성에 이바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SG는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를 판단하는 지표로,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2003년부터 매년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ESG 등급을 매겨 지속가능경영 수준을 평가하고 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