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앤우, 글로벌쉐어에 1억2000만원 상당 침구류 기부

URL복사

 

 

 

국제구호개발 NGO 글로벌쉐어(대표 고성훈)는 17일 제이앤우(대표 정영훈)가 추운 겨울을 대비해 소외된 이웃에게 따뜻함을 전하기 위해 1억2000만원 상당의 이불, 베개, 토퍼 등의 침구류 1313점을 기부했다고 18일 밝혔다.

제이앤우는 보다 뜻깊은 나눔을 실천하고자 기절 베개를 포함해 이불, 토퍼, 쿠션 등으로 다양하게 품목을 구성했고, 일회성 기부가 아닌 매월 지속적인 침구류 기부를 약속하며 더욱 나눔에 대한 의미를 빛나게 했다.

글로벌쉐어는 인천 지역을 시작으로 매월 전국의 지자체와 협력해 복지 사각 지대의 취약계층에게 따뜻하고 포근한 잠자리를 위해 침구류를 전달할 예정이다.

2017년 기절 베개로 큰 인기를 끈 제이앤우는 ‘몸과 마음의 편안함을 먼저 생각한다’는 가치 아래 자체 개발한 특수 솜으로 만든 베개, 토퍼, 이불 등을 제작하고 있다.

정영훈 제이앤우 대표는 “추운 겨울 국내 취약계층 이웃에게 따뜻한 정을 전하고자 기부를 결정했다”며 “나눔으로 잠시나마 외로운 마음이 위로받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성훈 글로벌쉐어 대표는 “꾸준한 선행을 펼치는 제이앤우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침구류는 복지 사각지대 놓인 이웃들에게 전달하고 사랑과 온정을 나누는 데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육성 노력 결실 ‘오토앤’ 코스닥 상장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그룹의 사내 스타트업으로 창업해 분사한 자동차용품 개발,유통 업체 오토앤이 지난 20일 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분사한 뒤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첫 사례다. 오토앤은 업계와 주식시장의 큰 관심을 받으며, 상장 첫날을 포함해 이틀 연속 상한가로 거래를 마감했다. 오토앤은 자동차와 관련된 용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 유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다. 2008년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2012년 분사했다. 오토앤은 H,기아 제뉴인 액세서리 등 차량용 추가 장착(커스터마이징) 옵션 개발 및 판매, 블루,기아멤버스 포인트몰 운영, 차량 정비 서비스 거점인 블루핸즈,오토큐 지원 등 현대차그룹과 지속해서 협력 및 상생하며 성장을 거듭했고, 분사 8년 만인 2020년에는 연결 기준 4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현대차그룹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임직원들을 지원하고 미래 신사업 추진 동력 창출을 위해 2000년부터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벤처플라자'를 운영해왔다. 지난해부터는 프로그램 명칭을 '제로원 컴퍼니빌더'로 바꾸고

LIFE

더보기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육성 노력 결실 ‘오토앤’ 코스닥 상장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그룹의 사내 스타트업으로 창업해 분사한 자동차용품 개발,유통 업체 오토앤이 지난 20일 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분사한 뒤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첫 사례다. 오토앤은 업계와 주식시장의 큰 관심을 받으며, 상장 첫날을 포함해 이틀 연속 상한가로 거래를 마감했다. 오토앤은 자동차와 관련된 용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 유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다. 2008년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2012년 분사했다. 오토앤은 H,기아 제뉴인 액세서리 등 차량용 추가 장착(커스터마이징) 옵션 개발 및 판매, 블루,기아멤버스 포인트몰 운영, 차량 정비 서비스 거점인 블루핸즈,오토큐 지원 등 현대차그룹과 지속해서 협력 및 상생하며 성장을 거듭했고, 분사 8년 만인 2020년에는 연결 기준 4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현대차그룹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임직원들을 지원하고 미래 신사업 추진 동력 창출을 위해 2000년부터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벤처플라자'를 운영해왔다. 지난해부터는 프로그램 명칭을 '제로원 컴퍼니빌더'로 바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