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궈핑 화웨이 순환 회장 “디지털 전환 성공 위해선 강한 위기의식 가져야”

URL복사

 

화웨이 궈핑 순환 회장이 17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제13회 글로벌 피터 드러커 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기업이 디지털 전환을 성공적으로 견인하기 위해서는 위기감을 강하게 느껴야 하며, 직원들의 도전정신과 조직의 목표 달성에 필요한 전략 수립을 통해 직원들을 동기부여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궈핑 순환 회장은 “모든 기업이 결국 디지털 전환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하며 “디지털 전환 여정의 초기 단계에 있는 일부 기업들은 명확한 전략적 목표 없이 단순히 트렌드만 추종하고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변화와 혁신이 어떻게 조직 경쟁력을 높이고, 전략적 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에 대한 성찰이 필요하다”며 치밀한 기획이 디지털화 성공의 출발점이라고 설명했다.

화웨이는 20년 전부터 IT 전략과 기획을 추진하며, R&D 투자를 강화하고 제품개발과 지속 가능한 공급망의 혁신에 집중했다.

궈핑 회장은 “돌이켜보면 화웨이는 디지털화 목표와 조직의 전략적 목표를 연계한 것이 탁월한 선택이었다”며 “이를 통해 화웨이의 조직 역량은 크게 향상됐으며, 지속적인 변화 프로그램을 발판으로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직원들의 사고의 틀을 바꾸는 것이 가장 큰 도전이었지만 성공적인 변화의 열쇠이기도 했다. 절박함이 사명감을 낳고 변화의 기폭제가 된다”며 “위기의식이 중요하다. 직원들이 변화의 필요성을 깨달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도전에 직면한 조직의 상황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화웨이를 둘러싼 지금의 여러 상황은 변화의 분위기가 싹틀 완벽한 기회가 됐다”고 덧붙였다.

화웨이 직원들은 변화의 필요성을 느끼고 변화를 포용하는 기업문화를 조성했으며, 변화로 영향을 받은 동료들을 보호했다. 궈핑 회장은 “혁신 문화는 실패에 대한 관용에서 시작된다고 믿고 있으며, 연구진에게 다양한 시행착오를 두려워하지 말라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5G 기술 하나가 업계 표준이 되기까지 수많은 기술이 개발되고 테스트 된다”며 ”런정페이 회장의 이야기처럼 누군가가 무언가를 찾기 위해 막다른 길을 걸었을지라도 여러 사람과 이를 공유하고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다른 길로 유도하는 것 또한 성공”이라고 말했다.

궈핑 회장은 “화웨이에서 변치 않는 한 가지는 변화 그 자체”라며 변화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시대와 함께 발전하기 위해 우리는 매년 혁신 계획을 검토해 비즈니스 전략과 일치하는지 확인하며, 지속적인 변화를 추구하면 기업 또한 역량을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기업이 과감하게 변화를 받아들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터 드러커 포럼은 피터 드러커의 고향인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매년 열린다. 2009년 이후 13회째 진행된 이번 연례행사에는 전 세계 경영 전문가가 참여했다. 올해는 ‘디지털 시대의 불확실성을 헤쳐나가는 인간의 도전’ 주제로 개최됐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