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현대차그룹, 2022 레드 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분야 최우수상 등 5개 수상

URL복사

 

현대자동차그룹이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Design Zentrum Nordrhein Westfalen)가 주관하는 ‘2022 레드 닷 어워드(2022 Red Dot Award): 제품 디자인’에서 최우수상(Best of the Best) 3개와 본상(Winner) 2개를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레드 닷 어워드(Red Dot Award)는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매년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Brand & Communication Design) △디자인 콘셉트(Design Concept) 등 3개 분야로 나눠 부문별 수상작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수상작들은 제품 디자인 분야에 해당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새롭게 출시한 MPV (다목적 차량, Multi-Purpose Vehicle) 모델인 ‘스타리아’로, ‘자동차 및 오토바이(Car & Motorcycle)’ 부문에서 최우수상(Best of the Best)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레드 닷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 분야에서 가장 영예로운 상이다.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 ‘인사이드 아웃’을 최초로 적용한 스타리아는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유려한 곡선의 외관과 넓은 실내공간 및 개방감이 조화를 이뤄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 공간을 구현해낸 것이 특징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인 GV60도 레드 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분야에서 본상을 받았다.

GV60는 제네시스의 정체성으로 대표되는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를 그대로 이어받았으며, 디자인 철학인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바탕으로 쿠페형 CUV 스타일의 날렵하고 다이내믹한 모습을 선보여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승객과 교감하는 혁신적인 기술을 대거 탑재함으로써 럭셔리 전기차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수상이 꿈을 현실화하기 위한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에서 비롯된 성과라며, 앞으로도 미래 모빌리티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여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2일(화) 기아 ‘EV6’가 레드 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분야의 ‘자동차 및 오토바이(Car & Motorcycle)’ 부문 최우수상과 ‘혁신적 제품(Innovative Products)’ 부문 본상을,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는 ‘실내건축 및 디자인(Interior architecture & Interior design)’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