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피플

신산업 분야 전문기술인재 양성…12개 전문대에 120억 지원

교육부, ‘신산업 분야 특화 선도전문대학 지원사업’ 선정결과 발표

URL복사

 

[이슈투데이=송이라 기자] 신산업 분야에 특화된 전문대학이 교육과정 혁신과 교수학습법 개선 등을 토대로 신산업 변화를 주도하는 인재양성 기반 구축에 나선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지난 11일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신산업 분야 특화 선도전문대학 지원사업' 대상으로 12개 전문대학을 선정,발표했다.

이 사업은 신산업 변화를 견인하는 전문기술인재 집중 양성을 위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추진한다. 선정대학에는 학교 당 10억 원 등 올해 총 120억 원을 지원해 신산업에 대응하는 우수 전문기술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한 12개교는 각 대학의 학과와 소재지 등 대내외적인 여건에 대한 세밀한 분석을 토대로 9개 특화 신산업 분야를 설정했다,

9개 분야는 인공지능(1개교), 차세대반도체(2개교), 증강,가상현실(1개교), 미래자동차(3개교), 바이오헬스(1개교), 맞춤형헬스케어(1개교), 혁신신약(1개교), 스마트팜(1개교), 스마트,친환경선박(1개교)이다.

이에 따라 특화 신산업 분야 인재양성 효과를 높이기 위한 학과개편,운영 계획 수립, 교육과정 혁신, 교육환경 구축 등 신산업에 특화된 인재양성을 위한 대학 전반의 혁신을 체계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특화 신산업과 관련된 산,학,연,관 협력체계(거버넌스) 구축 등 전문기술인력 양성과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선정 결과는 이의신청 절차를 거쳐 5월 말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선정대학은 6월 초에 협약 체결 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12개 선정대학을 대상으로 전문가 자문(컨설팅) 등을 지원해 사업추진 효과를 높이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선정된 대학은 사업수행 대학 간 협의체를 구성해 우수성과를 공유하는 등 사업성과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4차 산업혁명과 학령인구의 감소 등 전문대학의 대내외적 여건이 지속해서 변하는 상황에서 '신산업 분야 특화 선도전문대학 지원사업'은 전문대학이 신산업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회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부도 이번 사업에 선정된 대학이 신산업 분야 우수 전문기술인재를 육성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미디어

더보기
파력발전 기업 인진, KDB산업은행으로부터 40억원 투자 유치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파력발전 시스템을 개발한 인진이 KDB산업은행으로부터 4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파력발전은 최근 태양광, 풍력에 이은 차세대 청정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인진은 파력발전기술 중 경제성이 높은 On-shore 방식의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선도 기업이다. 인진은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파력발전 상용화와 사업 확장을 위한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인진은 자체 개발한 파력발전 기술로 2015년 제주도에 파력발전 플랜트를 건설해 시운전을 진행해 왔으며 현재 베트남, 프랑스, 모로코, 캐나다, 인도네시아 등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거나 현지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등 해외시장 사업화 추진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성용준 인진 대표는 '지난해 갑작스러운 코로나19 팬데믹 국면으로 해외사업 추진 일정에 차질이 생겼음에도 끝까지 노력해준 임직원들과 관계자들 그리고 인진의 혁신적인 기술과 신념을 믿어준 투자자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인도네시아 파력발전 사업이 GCF(녹색기후기금) 자금으로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의 지원사업에 선정됐고, 캐나다 프로젝트도 계약서 검

LIFE

더보기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합병 인가 획득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금융위원회로부터 양사 합병에 대한 인가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열린 정례회의에서 두 회사의 합병 인가 신청에 대한 승인 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7월 1일 양사의 통합 법인인 ‘신한라이프’가 총자산 70조 규모의 대형 생보사로 새롭게 탄생하게 된다. 양사는 지난해 3월 통합 일정 확정 후 9월에 통합 보험사 사명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하고, 12월 23일 양사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합병계약을 체결했으며 통합법인의 대표이사 선임을 마쳤다. 신한금융지주가 2019년 2월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한 이후부터 ‘뉴라이프 추진위원회’ 등을 가동하면서 순조롭게 진행해 온 통합 작업은 신한라이프 CEO 내정자인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을 중심으로 그 절차를 마무리하는 단계다. 실질적으로 5월에 모든 준비를 마치는 것을 목표로 진행 중이며, 직원들과 공식적으로 소통하며 6월 한 달간 실제 도상훈련 기간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성대규 사장은 “조속한 승인을 내준 금융당국에 감사하다”며 “원활한 통합 작업으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금융산업에 이바지하는 일류 보험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사는 재무, 운영, IT 등 업무통합 외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