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더쎄를라잇브루잉, 우주 성층권 유영하는 수제맥주 영상 최초 공개

국내 맥주 업계 첫 실제 우주 마케팅 성공 사례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 전동근)은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대표 박재필)와 함께 진행한 ‘우주IPA’ 우주 성층권 보내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당시 상황이 생생히 담긴 영상을 22일 공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더쎄를라잇브루잉의 맥주를 우주로 보내는 프로젝트인 Project BTS(Beer To Space)의 첫 번째 시도다. 우주를 유영하는 우주IPA의 영상은 유튜브 채널 TheSatelite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발사부터 떨어지기까지의 전체 영상은 5월 25일 공개될 예정이다.

두 업체에 따르면 우주IPA를 성층권으로 보내는 데는 헬륨 풍선이 활용됐다. 헬륨은 공기보다 가볍기 때문에 물체를 공중으로 높이 날릴 수 있다.

우주IPA는 헬륨 풍선에 매달려 고도 43.5㎞ 이상까지 올라간 것이 확인됐다. 중간권(50~100㎞)에도 거의 다다른 것으로 관측됐다. 43.5㎞는 레드불이 후원한 Felix의 Space Jump 고도(38.9㎞)보다 최소 5㎞, 구글의 Alan Eustance가 시도한 41.4㎞보다 최소 2km 더 높은 기록이다.

우주IPA는 발사 장소에서 약 180㎞ 떨어진 곳에 낙하산을 통해 안전하게 착륙했다. 시뮬레이션으로 예상했던 낙하지점과는 약 5㎞ 차이가 있었다.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음속을 돌파했지만 우주IPA 캔에는 외부 손상이 거의 없었다.

프로젝트 진행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1차 발사 시도는 4월 30일에 있었다. 하지만 기술적 결함에 악천후까지 겹치며 충남 태안 앞바다에 추락하여 실패했다. 5월 17일 오전 2차 시도를 통해 우주IPA를 성층권으로 띄우는 데 성공했다. 두 업체는 19일 발사체와 우주IPA 캔을 회수하고 우주에서 촬영된 영상을 확보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는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1962년 연설 일부를 인용해 프로젝트 성공 소감을 밝혔다.

전동근 대표는 “도전적 목표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와 기술의 한계를 시험하고 측정하는 수단”이라며 “완전히 다른 분야에서의 기술적 도전을 통해 어떠한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고 반드시 이뤄낸다는 ‘창업 DNA’를 회사에 새기겠다. 앞으로도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와 협력해 다양한 마케팅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박재필 대표는 “더쎄를라잇브루잉과의 우주 마케팅 첫 프로젝트에 예상보다 훨씬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 놀랐다”며 “우주에 대한 대중적 관심은 높지만 쉽게 다가가기 어려웠던 점이 국내 우주 산업의 성장을 더디게 한 원인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하게 됐다. 앞으로 더 기발하고 친숙한 모습으로 대중에 다가겠다”고 말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우주IPA 외에도 다양한 항공 우주 관련 프로젝트를 통해 ‘로켓필스’, ‘낑깡플래닛’ 등 자사의 수제맥주를 대중에 홍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오렌지라이프, 사내 혁신 제안제도 ‘아이디어발전소’ 제안 5000건 돌파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사내 혁신 제안제도인 ‘아이디어발전소’의 제안 건수가 5000건을 돌파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2014년 첫 도입된 ‘아이디어발전소’는 임직원이 혁신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실제 업무 현장에 도입하는 제도다. 프로세스 개선, 신상품 아이디어와 같은 업무 관련 내용부터 조직문화와 같은 비업무 분야에 이르기까지 혁신적인 아이디어라면 무엇이든 제안 가능하다. 접수된 아이디어는 독창성·실행 가능성·재무적 영향도 등을 중심으로 평가되고 매달 가장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한 임직원에게는 별도의 시상을 한다. 2020년 5월 말 기준 오렌지라이프 전체 임직원의 약 60%인 461명이 이 제도를 통해 총 5065건의 아이디어를 제안했으며 이 중 940건은 그간 우수 아이디어로 채택돼 실제 업무 현장에 적용됐거나 도입을 준비 중이다. 우수 아이디어 사례로는 완전 판매를 위한 청약 프로세스 개선, 모바일 보험금 청구 구비서류 자동안내, 개명 신청 시 구비서류 간소화 등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내용이 다수이며, 업무효율 향상을 위한 낮잠 시간 도입 등 임직원 스스로가 조직문화 제도를 제안해 시행된 경우도


LIFE

더보기
오렌지라이프, 사내 혁신 제안제도 ‘아이디어발전소’ 제안 5000건 돌파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사내 혁신 제안제도인 ‘아이디어발전소’의 제안 건수가 5000건을 돌파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2014년 첫 도입된 ‘아이디어발전소’는 임직원이 혁신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실제 업무 현장에 도입하는 제도다. 프로세스 개선, 신상품 아이디어와 같은 업무 관련 내용부터 조직문화와 같은 비업무 분야에 이르기까지 혁신적인 아이디어라면 무엇이든 제안 가능하다. 접수된 아이디어는 독창성·실행 가능성·재무적 영향도 등을 중심으로 평가되고 매달 가장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한 임직원에게는 별도의 시상을 한다. 2020년 5월 말 기준 오렌지라이프 전체 임직원의 약 60%인 461명이 이 제도를 통해 총 5065건의 아이디어를 제안했으며 이 중 940건은 그간 우수 아이디어로 채택돼 실제 업무 현장에 적용됐거나 도입을 준비 중이다. 우수 아이디어 사례로는 완전 판매를 위한 청약 프로세스 개선, 모바일 보험금 청구 구비서류 자동안내, 개명 신청 시 구비서류 간소화 등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내용이 다수이며, 업무효율 향상을 위한 낮잠 시간 도입 등 임직원 스스로가 조직문화 제도를 제안해 시행된 경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