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태웅로직스, 한국로지스틱스대상 국제물류 부문 대상 수상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와 우수한 영업인력 및 IT 관리 시스템, 높은 평가받아

 

종합 물류 서비스 기업 태웅로직스(124560, 대표이사 한재동)가 22일 열린 ‘제23회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시상식’에서 국제물류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로지스틱스대상은 한국로지스틱스학회가 매년 한국 물류 발전에 기여한 기업과 단체, 개인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이번 수상에는 태웅로직스의 국제물류 사업에 대한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와 우수한 영업 인력 및 IT 관리 시스템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태웅로직스는 해운, 육상, 항공 루트를 통해 고객사의 물품을 최종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운송하는 국제물류 사업을 주력으로 영위하고 있다. 회사는 매출처 다변화와 글로벌 운송 루트 확장을 통해 꾸준히 성장해 현재 중국, 우즈베키스탄, 칠레 등 주요 해외 물류 거점 내 10개의 종속 회사 및 관계 회사를 두고 있으며 해외 각국에 약 400여개의 파트너사를 확보하고 효율적인 물류 운송주선 활동을 전개하는 중이다.

또한 회사는 물류 업계 내 필수적인 경쟁 우위 요소인 전문화된 영업력을 확보하고 있다. 태웅로직스는 화주(貨主) 영업과는 별개로 해외 각국의 제휴 파트너사에 대한 관리와 신규 제휴 파트너사 관계 구축을 위한 영업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물류사업의 적시성 및 비용적 측면에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태웅로직스의 영업직 인원은 전체 임직원 수의 35%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그 외에도 태웅로직스는 자체 개발한 물류 정보 시스템인 TIMS(Taewoong Integrated Management System)를 통해 공급망 관리 전 영역에 걸친 맞춤형 물류 현황에 대한 실시간 확인과 화물 추적 및 수송 경로 추적, 물류비 정산까지 최적화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태웅로직스 한재동 대표이사는 “향후에도 꾸준히 운송 루트 및 인력, 시스템 등 물류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서 한국 물류 산업 발전에 이바지하는 태웅로직스가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오렌지라이프, 사내 혁신 제안제도 ‘아이디어발전소’ 제안 5000건 돌파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사내 혁신 제안제도인 ‘아이디어발전소’의 제안 건수가 5000건을 돌파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2014년 첫 도입된 ‘아이디어발전소’는 임직원이 혁신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실제 업무 현장에 도입하는 제도다. 프로세스 개선, 신상품 아이디어와 같은 업무 관련 내용부터 조직문화와 같은 비업무 분야에 이르기까지 혁신적인 아이디어라면 무엇이든 제안 가능하다. 접수된 아이디어는 독창성·실행 가능성·재무적 영향도 등을 중심으로 평가되고 매달 가장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한 임직원에게는 별도의 시상을 한다. 2020년 5월 말 기준 오렌지라이프 전체 임직원의 약 60%인 461명이 이 제도를 통해 총 5065건의 아이디어를 제안했으며 이 중 940건은 그간 우수 아이디어로 채택돼 실제 업무 현장에 적용됐거나 도입을 준비 중이다. 우수 아이디어 사례로는 완전 판매를 위한 청약 프로세스 개선, 모바일 보험금 청구 구비서류 자동안내, 개명 신청 시 구비서류 간소화 등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내용이 다수이며, 업무효율 향상을 위한 낮잠 시간 도입 등 임직원 스스로가 조직문화 제도를 제안해 시행된 경우도


LIFE

더보기
오렌지라이프, 사내 혁신 제안제도 ‘아이디어발전소’ 제안 5000건 돌파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사내 혁신 제안제도인 ‘아이디어발전소’의 제안 건수가 5000건을 돌파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2014년 첫 도입된 ‘아이디어발전소’는 임직원이 혁신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실제 업무 현장에 도입하는 제도다. 프로세스 개선, 신상품 아이디어와 같은 업무 관련 내용부터 조직문화와 같은 비업무 분야에 이르기까지 혁신적인 아이디어라면 무엇이든 제안 가능하다. 접수된 아이디어는 독창성·실행 가능성·재무적 영향도 등을 중심으로 평가되고 매달 가장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한 임직원에게는 별도의 시상을 한다. 2020년 5월 말 기준 오렌지라이프 전체 임직원의 약 60%인 461명이 이 제도를 통해 총 5065건의 아이디어를 제안했으며 이 중 940건은 그간 우수 아이디어로 채택돼 실제 업무 현장에 적용됐거나 도입을 준비 중이다. 우수 아이디어 사례로는 완전 판매를 위한 청약 프로세스 개선, 모바일 보험금 청구 구비서류 자동안내, 개명 신청 시 구비서류 간소화 등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내용이 다수이며, 업무효율 향상을 위한 낮잠 시간 도입 등 임직원 스스로가 조직문화 제도를 제안해 시행된 경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