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출사표’ 첫방 DAY , 알고 보면 더 유쾌 통쾌할 관전포인트 넷

나나 코미디 오피스로코 캐릭터맛집 사이다 ‘출사표’ 관전포인트 4

[이슈투데이=송이라 기자] 출사표’가 오늘(1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7월 1일 수요일, 바로 오늘 밤 9시 30분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가 첫 방송된다. 이쯤에서 알고 보면 더 재미있고 짜릿할 ‘출사표’ 첫 방송 관전포인트를 살펴보자.

● 이런 나나는 처음이야! ‘불나방’ 나나의 엉뚱발랄 웃픈 코미디

나나는 ‘출사표’를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차갑고 도회적인 ‘도시미녀’ 이미지 대신, 할 말은 꼭 하고야 마는 ‘미친 취준생’이자 ‘불나방’ 구세라로 등장해 극을 이끌어가는 것. 방송 전 공개된 티저 영상 및 촬영 현장 스틸을 통해 이 같은 나나의 변신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회식 진상에게 파채를 투척하는 ‘파채 싸대기’ 장면은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출사표’ 제작진 역시 방송 전부터 이 같은 나나의 변신과 열정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몸 사리지 않고 극, 캐릭터에 부딪히고 있다는 것. 엉뚱하지만 발랄하고 캐릭터 이름처럼 언제나 ‘굳센’ 나나는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들며 다양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불나방’ 민원왕 구세라가 왜 구의원에 출사표를 던지는지, 나나는 이 사랑스러운 구세라를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된다.

● 나나X박성훈, 구청에 굴러들어온 티격태격 오피스로코
‘출사표’의 장르는 오피스로코이다. 그만큼 두 남녀 주인공 나나와 박성훈(서공명 역)의 호흡이 중요할 수밖에 없다. 두 사람은 각자 극 중 ‘불나방’ 민원왕이자 미친 취준생, 원칙주의자 지적질 대마왕으로 등장한다. 이렇게 극과 극인 두 사람이 구청에서 함께 하며 사사건건 티격태격 부딪히다. 그리고 어쩌다 보니 큐피드의 화살에도 확 꽂혀버린다. 나나와 박성훈의 호흡은 벌써부터 소문이 자자하다. 두 사람이 보여줄 톡톡 튀고 귀여운 오피스 로코 케미가 기대된다.

● 웃음+공감유발, 유쾌한 캐릭터의 향연
‘출사표’에는 나나, 박성훈 외에도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한다. 이들은 때로는 유쾌하고 때로는 지극히 현실적이라 시청자의 공감을 유발할 전망이다. 앞서 공개된 ‘세라 패밀리’ 안길강(구영태 역)과 장혜진(김삼숙 역), ‘세라 삼총사’ 김미수(권우영 역), 신도현(장한비 역) 등 캐릭터는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웃음이 끊이지 않는 ‘캐릭터 맛집’ 드라마 ‘출사표’가 기대된다.

● ‘불나방’ 나나가 나가신다! 통쾌한 사이다를 기대해
극의 주요무대가 되는 마원구청과 마원구의회에는 여러 인물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자신의 목적을 위해 권모술수를 남발하고, 상황에 따라 손을 잡았다 놓는 것을 반복한다. 서로 뒤통수도 친다. 그런 곳에 ‘불나방’ 같은 취준생 나나가 출사표를 던진다. 노머니, 저스펙, 흙수저지만 그래도 할 말은 꼭 하는 나나가 가슴이 뻥 뚫리는 사이다를 선사할 것이다. 그녀를 통한 대리만족이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는 민원왕 구세라가 구청에서 참견도 하고 항의도 하고 해결도 하고 연애까지 하는 오피스로코이다. 7월 1일 수요일, 바로 오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미디어

더보기
서울대 산학협력단, 소재·부품·장비 중견강소기업 미래가치 창출에 앞장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서울대학교가 소재·부품·장비 중견강소기업의 미래가치 창출 지원에 앞장선다. 서울대 산학협력단이 소재·부품·장비 혁신 산업 생태계 조성의 첫 발걸음으로 모빌리티 산업 분야를 이끄는 대표 중견강소기업인 코리아에프티, 아진산업, 화신, 프라코, 아모텍, 남양넥스모, TSR과 미래가치 창출 지원사업을 위한 연구 계약을 지난 6월 30일 체결했다. 서울대는 최근 소재·부품·장비 6대 산업 분야의 경쟁력 강화 지원과 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한 본부 직속의 ‘소재부품산학협력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학내 8개 유관 기관 및 보스턴컨설팅그룹, 한국기업데이터 등 외부 기관과 업무 협약도 맺었다. 이번 연구 계약을 통해 비전설정, 기업진단 및 경영전략, 제품 사업화 및 시장전략을 사전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한 연계형 연구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한편 서울대 ‘소재부품산학협력추진위원회’는 수요기반 소재·부품·장비 핵심기술 개발 및 인프라 지원과 기술 분야별 신속한 운영체계 구축을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연구인프라의 국가연구협의체에 지정됐다. 대학-기업-정부의 지원 플랫폼 체계까지 구축해 중견강소기업들에게 연계형 연구


LIFE

더보기
서울대 산학협력단, 소재·부품·장비 중견강소기업 미래가치 창출에 앞장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서울대학교가 소재·부품·장비 중견강소기업의 미래가치 창출 지원에 앞장선다. 서울대 산학협력단이 소재·부품·장비 혁신 산업 생태계 조성의 첫 발걸음으로 모빌리티 산업 분야를 이끄는 대표 중견강소기업인 코리아에프티, 아진산업, 화신, 프라코, 아모텍, 남양넥스모, TSR과 미래가치 창출 지원사업을 위한 연구 계약을 지난 6월 30일 체결했다. 서울대는 최근 소재·부품·장비 6대 산업 분야의 경쟁력 강화 지원과 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한 본부 직속의 ‘소재부품산학협력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학내 8개 유관 기관 및 보스턴컨설팅그룹, 한국기업데이터 등 외부 기관과 업무 협약도 맺었다. 이번 연구 계약을 통해 비전설정, 기업진단 및 경영전략, 제품 사업화 및 시장전략을 사전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한 연계형 연구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한편 서울대 ‘소재부품산학협력추진위원회’는 수요기반 소재·부품·장비 핵심기술 개발 및 인프라 지원과 기술 분야별 신속한 운영체계 구축을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연구인프라의 국가연구협의체에 지정됐다. 대학-기업-정부의 지원 플랫폼 체계까지 구축해 중견강소기업들에게 연계형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