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미운우리새끼, 아들들 티격태격 아유회로 최고 20 돌파! 우리 이제 모이지 말자...

[이슈투데이=송이라 기자] ‘미운 우리 새끼’가 폭소X울분으로 뒤섞인 미우새 아들들의 티켝태격 야유회로 최고 시청률이 20%를 돌파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4.6%, 13.8%, 17.7%, 2049 타겟 시청률 7.0%를 기록해 가구 시청률은 물론, 화제성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 19주 연속 일요 예능 1위 독주 행진을 하고 있다. 특히, 돌싱남 vs 싱글남 미우새 아들들의 단합대회에서는 거침없는 돌싱 토크로 큰 웃음을 안겨주며 20.8%까지 최고 시청률이 치솟았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배우 이정진이 출연해 솔직한 매력을선보였다. 신동엽은 "원래 착한 이미지인데, 악역을 잘 하는 걸 보니 근본적으로 심성 자체가 악한 면이 있으니 저런 것도 잘 해내는구나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정진은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쾌감이 있는 것 같다"며 악역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또 이정진은 부모님의 잔소리는 없냐는 물음에 "이제 알아들을 만큼 알아들었을텐데…툭 그말만 하신다. 아마 반 포기를 하신 것 같다”며 "스스로 매일 매일이 미우새 같다”고 털어놓았다. 또 이날 이정진은 과거 여친 에피소드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정진은 "데뷔 전이고 두 번 다 (상대방이) 연예인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 말도 못 하고 바보처럼 가만히 있었다. 이게 내 현실이구나 싶었다" "그게 내 성격인가 싶었다. 내가 어떻게 할 수가 없는 상황이잖나"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날, 이태성은 반려견 카오와 몬드를 데리고 출연중인 드라마 '화양연화'에 출연했다. 카오와 몬드의 견생 첫 드라마 데뷔에 이태성은 아침부터 목욕을 시키고 연습을 시킨 후 촬영장에 데리고 갔다. 카오와 몬드는 몇번의 NG를 내기도 했지만 훌륭한 연기와 애교로 촬영장에서 인기를 얻었다.

이상민의 절친 김보성과 이훈이 평소 운동량이 부족한 이상민을 위해 복싱 운동기구를 사가지고 방문했다. 복싱바 운동기구 시범을 보여주다가 승부욕이 발동한 두 사람은 3판 2선승제 복싱 대결을 펼쳤다. 김보성은 생각치 못했던 패배로 굴욕을 맛보자 ‘매운 사탕 오래 참기’로 재대결을 제안했다. 입에 넣자마자 오는 강렬한 맛에 두 사람은 침을 흘리면서 괴로워했다. 이에 이상민은 "두 사람이 왜 우리집에 와서 이짓을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겨줬다.

한편, 이날 20.8%까지 최고 시청률을 장식한 주인공은 돌싱남 VS 싱글남으로 이루어진 ‘미우새’ 아들들이었다. 이날 이상민은 ‘오리 바비큐’를 만들어주겠다며 온갖 재료들을 손수 준비해왔다. 항아리 안에 양념한 오리를 넣고 장작불로 굽기 시작했으나 바비큐는 완성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수홍은 “항아리가 달아올라야하는데, 상민이만 애가 닳는다”며 안타까워했다. 바비큐가 다 되기를 기다리던 미우새 아들들은 또다시 '결혼'을 주제로 토크가 시작됐다. 이에 상민은 "직접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이 물어본다고 해서 답이 나오지 않는다. 이혼은 네가 직접 경험해봐야 아는 거다"라고 말해 희철을 당황시켰다.

아침부터 한끼도 제대로 못먹은 희철은 참다 못해 중국 요리를 배달시켰다. 요리를 먹으면서 배를 채운 희철이 “우리 만날 때마다 중국요리 먹으니까 좋다!”라고 하자 종국은 “다음 모임은 아예 중국집에서 하자”고 했다. 이에 재훈은 “이러다 중국말 하겠다”고 말해 폭소를 안겨줬다.

이 외에 또다시 돌싱남들의 재혼 토크로 이어져 희철이 “셋 중에 재훈이 형은 한번 더 갈 것 같다. 잘생겼으니까”라고 말했다. 재훈이 “나도 이미 아는 사실이라 괜찮다”라고 너스레를 떤 반면, 임원희는 “그럼 우린 못하는 거냐?”며 발끈해 분위기가 난장판이 되었다. 결국, 김희철이 “우리 이럴 거면 이제 그냥 모이지 말자”고 말해 20.8%까지 치솟으며 최고 시청률을 장식했다.



미디어

더보기
LG화학, GS칼텍스와 빅데이터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LG화학이 GS칼텍스와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함께 협업하게 되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 시그넷이브이 황호철 대표,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그린카 김상원 대표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전소에서 수집한 전기차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배터리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LG화학과 GS칼텍스는 우선적으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는 전기차가 GS칼텍스 충전소에서 충전


LIFE

더보기
LG화학, GS칼텍스와 빅데이터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LG화학이 GS칼텍스와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함께 협업하게 되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 시그넷이브이 황호철 대표,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그린카 김상원 대표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전소에서 수집한 전기차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배터리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LG화학과 GS칼텍스는 우선적으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는 전기차가 GS칼텍스 충전소에서 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