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재단, 문화콘텐츠 공모전 시상식 진행… 정윤철 감독·윤순환 대표 대상

URL복사

 

[이슈투데이=김아론 기자] 4,16재단이 상금 4000만원 규모의 전 국민 대상 '4,16재단 문화콘텐츠 공모전' 장편 극영화,다큐멘터리 시나리오 공모전 시상식을 지난 9월 10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해 3회를 맞은 4,16재단 문화콘텐츠 공모전은 △세월호 참사와 피해자, 관련인들의 삶을 다룬 내용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알리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내용 △사회적 재난 참사를 통해 교훈을 전달하는 내용 △생명이 존중받는 안전한 사회의 가치를 담은 내용 등을 소재로 장편 극영화 혹은 트리트먼트, 다큐멘터리 기획안 및 트리트먼트를 제출받아 대상 1편, 입선 1편을 선정했다.

대상은 기존 실화를 바탕으로 자폐증 소년의 마라톤 성장기를 그린 '말아톤'을 연출한 정윤철 감독과 굿프로덕션 윤순환 대표가 함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정 감독과 윤 대표는 김탁환 작가의 '거짓말이다'를 원작으로, 세월호 참사 피해자지만 제대로 조명받지 못했던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극영화 대본 '너를 안고'를 제출했다.

입선에 오른 이소현,이보람 감독은 4.16가족극단의 삶을 담은 다큐멘터리 '애프터 유'를 선보였다.

정윤철 감독은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운데는 유가족 외에도 민간 잠수사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들이 어떤 고통을 받고, 말도 안 되는 책임을 강요받고 있는지를 작품으로 만들어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아직도, 이제 그만 잊으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이 슬픔의 종류는 그처럼 쉽게 언급할 수 있는 종류의 슬픔이 아니라는 걸 전달하기 위해서라도 스크린에 영화가 걸릴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광준 4,16재단 이사장은 '하나의 참사가 발생하면 수천명의 피해자가 양산된다'며 '그 현실을 작품으로 조명하고, 아픔이 왜 기억돼야 하는지 전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4,16재단은 4.16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과 국민의 안전 사회에 대한 염원을 모아 2018년 5월 12일 발족했고, 세월호 희생자 추모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국가 재정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4,16재단은 '아이들이 마음껏 꿈꾸는, 일상이 안전한 사회'를 비전으로 △추모 사업 △안전 사회를 위한 지원 사업 △피해자 지원 사업 △미래 세대 지원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