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나나-박성훈, 4인 4색 이열치열 뜨거운 연기 신공!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저스티스’ 최진혁, 손현주, 나나, 박성훈의 연기력 대결이 여전히 안방극장을 뜨겁게 불태우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가 후반부로 접어들수록 더욱 긴장감 넘치고 쫄깃한 전개를 이어나가며 시청자들을 몰입도를 휘어잡고 있다. 그 중심에는 각자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연기력으로 설득력까지 빚어내는 배우들이 있다. 미세한 빈틈도 발견할 수 없는 최진혁, 손현주, 나나, 박성훈의 눈부신 연기가 ‘저스티스’를 보다 더 탄탄하게 이끌어나가고 있는 것.

먼저, 타락의 길을 걷다 진실을 찾아내는 변호사로 변화하고 있는 이태경 역의 최진혁. 동생 태주(김현목)의 죽음과 장엔터 연쇄 살인, 실종 사건에 송우용(손현주)이 연관돼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최진혁은 감정을 폭발시켰다. “장영미도 죽였어? 내 동생처럼? 가만 안 둘 테니까 각오해”라며 송회장에게 경고를 날리는 장면에서는 싸늘한 분노가 느껴졌다. 반면 자신이 말하지 못하는 속내를 알아주고, 태주와의 추억이 담긴 노래를 부르는 사무장 남원기(조달환) 앞에서 숨죽인 눈물을 흘리는 장면은 최진혁의 섬세한 감정 연기가 오롯이 느껴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낸 대목이었다.

최진혁에게 폭발적인 감정 연기가 있었다면, 손현주는 절제된 감정 연기로 송회장의 숨은 내면을 드러냈다. 태경이 진실을 파헤치며 점점 옥죄여오는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얼굴로 자신을 숨겼고, 탁수호(박성훈) 앞에서도 차분함을 유지해 오히려 더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러나 아들 대진(김희찬) 앞에서만큼은 유일하게 불안함을 드러내 그가 냉혹한 진실을 아들 앞에서 어떻게 숨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역시나!”를 외치게 만드는, 손현주의 범접할 수 없는 연기 내공은 그가 등장하는 장면마다 안방극장에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정의로운 검사 서연아 역을 맡아 사랑스러움과 카리스마, 반전 매력을 모두 잡은 나나. 누구보다 진실을 파헤치는 데 적극적이며, 어떤 어려움 앞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연아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고 있다. 나나의 연기력이 믿고 보는 캐릭터를 탄생시킨 것. 특히 피해자의 고통을 이해하는 따뜻한 마음과 태경을 향한 솔직함을 가진 연아의 인간미를 보여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뛰어난 감정 전달력은 지난 방송에서 아버지 서동석(이호재)에 대한 충격적인 제보를 받은 연아가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해나갈지 궁금케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매 순간 소름을 유발하며 여름밤을 서늘하게 물들이고 있는 탁수호 역의 박성훈. 첫 등장에서는 실체를 숨긴 다정한 미소로 사람들을 현혹시켰지만, 전개가 거듭될수록 타인의 영혼을 망가뜨리는 것을 즐기는 비인간적인 행동들이 드러나면서 시선을 집중시켰다. 느릿한 말투부터 표정까지, 탁수호를 연기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박성훈은 타인의 고통을 보며 폭소를 터트리거나 감금된 사람들을 보며 즐거워하는 어긋난 행동들을 강렬한 연기로 그려내고 있다. 이는 악의 끝판왕 탁수호가 독보적인 존재감을 떨칠 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었다.

‘저스티스’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 방송.



미디어

더보기
큐라이트, 2019년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우수기업 선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큐라이트가 지난 11월 2019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참여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어 감사패를 받았다.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고교단계 일-학습병행제로 우리나라의 학교 중심 직업교육과 독일, 스위스의 중등단계 직업교육 방식인 도제식 교육훈련의 장점을 접목한 현장중심 인력양성 시스템이다. 고교 2학년부터 학생이 기업과 학교를 오가며 NCS기반으로 교육훈련을 받는 직업교육 훈련모델이다. 큐라이트는 대진전자통신고등학교 전자과 2학년 학생이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교육을 받고 있다. 도제는 직업교육의 현장성을 강화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으며, 학생은 채용이 된 상태에서 훈련을 시작하므로 학생과 학교, 기업 모두 만족하는 제도라고 할 수 있다. 큐라이트는 2년간 도제학교 훈련을 마친 학생들이 전문대학 수준의 일-학습 병행으로 연계해서 훈련을 하는 피텍 과정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일이 쉽지 않은 과정이지만, 도제학교를 마친 학생이 현장에 계속 남아있을 수 있도록 실무형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어서 참여한 학생과 학교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큐라이트는 중소기업이 젊은 인력을 충원하는 일이 쉽지 않


LIFE

더보기
큐라이트, 2019년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우수기업 선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큐라이트가 지난 11월 2019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참여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어 감사패를 받았다.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고교단계 일-학습병행제로 우리나라의 학교 중심 직업교육과 독일, 스위스의 중등단계 직업교육 방식인 도제식 교육훈련의 장점을 접목한 현장중심 인력양성 시스템이다. 고교 2학년부터 학생이 기업과 학교를 오가며 NCS기반으로 교육훈련을 받는 직업교육 훈련모델이다. 큐라이트는 대진전자통신고등학교 전자과 2학년 학생이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교육을 받고 있다. 도제는 직업교육의 현장성을 강화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으며, 학생은 채용이 된 상태에서 훈련을 시작하므로 학생과 학교, 기업 모두 만족하는 제도라고 할 수 있다. 큐라이트는 2년간 도제학교 훈련을 마친 학생들이 전문대학 수준의 일-학습 병행으로 연계해서 훈련을 하는 피텍 과정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일이 쉽지 않은 과정이지만, 도제학교를 마친 학생이 현장에 계속 남아있을 수 있도록 실무형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어서 참여한 학생과 학교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큐라이트는 중소기업이 젊은 인력을 충원하는 일이 쉽지 않